LS전선, 대만 해저 케이블 연이어 수주
최윤지 기자 2019-07-23 09:45 0
사진. LS전선 LS전선이 최근 대만에서 수백억 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7월 23일(화) 밝혔다. LS전선은 벨기에 건설업체인 얀데눌(Jan De Nul)과 계약을 맺고 2021년까지 대만 서부 먀오리현(苗栗縣) 해상풍력단지에 해저 케이블 약 130㎞를 공급한다. 이로써 LS전선은 10여 개의 해상풍력단지 사업 중 지금까지 발주된 3건에 모두 해저 케이블을 공급하게 됐다. 대만은 2025년까지 원전 가동을 중단하고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해 대규모 해상 풍력단지들을 건설하고 있다. LS전선은 대만에서 1월 해저 케이블을 첫 수주한 데 이어 7월 초 1,100억 원대의 계약을 체결했다. 이번 계약까지 3건의 총 수주 금액은 2,000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. LS전선 명노현 대표는 “대만은 최근 해저 케이블 시장이 급성장, 유럽과 일본 등 글로벌 전선업체들의 격전지가 되고 있다”며 “LS전선이 경쟁사들을 잇달아 제치고 해저 케이블 공급자로 선정되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”고 말했다.
디지털여기에 news@yeogie.com <저작권자 @ 여기에. 무단전재 - 재배포금지>
최윤지 기자
댓글 0